결혼 26년 만에 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미안할까요

내게 아침은 늘 조용하지만 조금은 부산한 시작이다. 출근길이 멀어진 탓에 나를 제외한 어느 누구도 깨지 않는 밤의 연장이다. 정확히는 이른 새벽 시간이다. 6시 40분이면 집에서 나서야 하기 때문에 집을 나서기 한 시간 전부터 다른 가족들이 깨지 않게 아주 조용히 하지만 조금은 서둘러 출근 준비를 한다.아침밥을 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