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마흔여섯에 다시 게임기를 손에 쥐었습니다

“골~! 골~~!”​​강력한 중거리 슛이 아들의 골문을 통과할 때 내 입에서는 거대한 탄성이 쏟아져 나왔다. 그와 동시에 오른팔은 천장이라도 뚫을 듯 위로 솟구쳤다. 이것은 무의식적 행동이요, 오래도록 동면했던 ‘자아’가 깨어나는 순간이었다. 옆에서 장모님과 통화 중인 아내는 혀를 찼다. ​”지금 신 서방이 첫째랑 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