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비혼으로 살 줄 몰랐다… 그래서 하게 된 다짐

나는 살림에는 영 소질이 없는 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오랫동안 엄마가 차려주는 밥을 먹는 데 익숙했던 탓이다. 엄마는 주방의 주인은 본인이라는 생각이 강해서 내가 무언가를 할 때마다 못마땅해 하시고 칭찬에 인색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주방에서 마음이 멀어졌다. 욕 먹으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고, 엄마의 공…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