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없이 호르몬에 휘둘리는 40대 가장입니다

사춘기의 까칠함과 갱년기의 예민함 일요일 오후 조금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식탁에 모였다. 그러나 아들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방에 가보니 이불과 한 몸이 되어 있었다. 늦게 잔 것이 분명했다. 몇 번 깨워도 소용없길래 그냥 나왔다.조금 뒤, 아들은 잔뜩 찌푸린 얼굴로 기분이 별로라는 티를 팍팍 내며 자리에 앉았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