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질하세요” 40대에게 이 말이 꼭 필요한 이유

딱 한 줄이었다. 전체적인 호평 중에 딱 한 줄. 이것이 내 심기를 건드렸다. 용서라니, 아무리 뉴욕타임스 음악 비평가라 하더라도 대체 이 연주에 무슨 용서가 필요하다는 거야? 나도 모르게 씩씩거리다 문득 이런 내가 낯설게 느껴졌다. 나 지금 왜 화내는 거지? (뉴욕타임스 음악 비평가) 조슈아 배런은 “조성진의 소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