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에 미싱 잡은 엄마가 첫 월급 타고 한 일

1979년에야 처음 전기가 들어왔을 만큼 깡촌에 살던 나는 8살에 서울로 이사 왔다. 내 고향은 어장이 형성되지 못한 가난한 섬마을이라 부모님은 얼마 안 되는 밭에서 감자와 땅콩을, 염분기 많은 천수답으로 벼농사를 지으셨다. 하지만 우루과이 라운드가 타결되기 몇 년 전 세 자녀의 학업과 미래를 위해 고향을 등지고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