뭇국에서 소고기를 뺐더니… 깜짝 놀랄 이 맛

단체급식을 처음 경험한 어린이 시절, 나는 소고기 뭇국 앞에서 얼어붙었다. 내가 알던 소고기 뭇국의 모습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경상도 출신 부모님 아래에서 자란 나에게 소고기 뭇국은 고춧가루가 듬뿍 들어간 매운 국이었다. 그런데 웬걸, 급식에서 나오는 뭇국은 뽀얗고 맑았다. 명절마다 내려가던 아버지 쪽 조부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