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끈’ 하던 사춘기 아들, 아빠 퇴근만 기다리는 이유

사춘기 아들과 하나둘 함께하기 시작했다 “아빠, 빨리 와. 한판 하자.” 퇴근해서 집에 돌아오자마자 아들이 다급히 불렀다. 간단히 씻고 가보니 거실에 게임기를 이미 세팅해놓고 기다리고 있었다. 이때부터 소위 계급장 떼고 둘이서 처절한 승부를 펼친다. 혹여나 실수라도 하면 놓치지 않고, 그 점을 집요하게 공략한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