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 샷을 맞고 따끈한 추어탕을 먹었습니다

며칠 전이다. 온종일 겨울비가 추적추적 찬 바람과 함께 내리고 있었다. 12월, 달력은 한장 남은 마지막 장이다. '12월은 쉼의 계절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일 년 동안 쉼 없이 일을 하던 나무들에 수없이 달려 있던 잎들은 낙엽이 되어 다 떨어져 나목이 되었다. 푸르름을 자랑하던 길섶의 풀들도 누렇게 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