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의 부활? 집 나갔던 MZ세대가 돌아오는 이유

필자는 약 7년 간 소위 말하는 ‘파워 블로거’였다. 일 평균 방문자는 약 3000명에 달했고, 메일함은 늘 다양한 브랜드들로부터 온 협찬과 광고 제안으로 가득 찼다. 광고 제안 메일이 하루에 최소 10통씩 왔지만, 모두 휴지통에 넣어 버렸다. ‘내 블로그는 나만의 콘텐츠로 채우겠다’는 신념이 있었다.어디를 가든 어떤 책…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