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놈과 한 년이 기척도 없이 방에…” 제가 당사자입니다

음천 사는 하씨가 점심을 묵고 따땃한 안방에 딱 들눕어 있을 적에,아! 근데 세 놈과 한 년이 기척도 없이 무작정 방에 기들어 왔따꼬,그 잡것들이 아 글쎄 가타부타 말도 없이 갑작시리 인감도장을 내놔라꼬,안 주믄 클난다 요래 지랄을 떨었따꼬,협동조합인동 뭔동 할라 카믄 하씨 인감도장 필요하다꼬,인감도장 잘못 찍…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