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롱면허’ 꺼낸 뒤 자신만만, 그 뒤 벌어진 일

“저… 이렇게 가다가는 멈추겠는데요?”옆자리에 앉은 운전연수 강사님이 당황스럽다는 듯이 말했다. 강사님이 그렇게 말할 만했다. 속도 계기판을 보니 시속 20km로 달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운전대를 잡은 건 바로 나였다.5년 동안 ‘장롱 면허’였던 내가 마침내 면허증을 장롱에서 꺼냈다. 운전면허학원에서 도로주행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