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기요, 혹시…” 옆 타석 골퍼가 갑자기 말을 걸어왔다

“저기요. 혹시….”옆 타석 골퍼가 갑자기 말을 걸었다. 내가 스윙한 골프공이 자꾸 빗맞아 옆 사람 스크린에 날아가는 것이 신경 쓰였던 참이었다. ‘드디어 민망하게 지적을 듣겠구나.’ 잔뜩 긴장한 얼굴로 상대방을 바라봤다. 나를 부른 옆자리 연습장 골퍼는 예상하지 못한 말을 했다.”혹시, 작년 배드민턴 클럽에서 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