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살면서 공감 능력의 중요성을 더 절실히 깨닫습니다

7년째 원룸에서 은둔형 외톨이로 살고 있는 저는 때때로 제 자신에게 “잘 할 수 있지?”라고 묻습니다. ‘다시 사람들 곁으로 가면 잘 할 수 있지’ 하는 의미입니다. 제가 제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빈약한 공감 능력’ 때문입니다. 저는 공감 능력이 빈약합니다. 그런 탓에 상대방과 대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