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감독관이 지켜보는 영어 시험을 봤습니다

아이가 영어를 좋아했으면 한다. 스스로 영어를 공부하고 익힌 새로운 언어를 즐겁게 사용하면 좋겠다. 하지만 그건 나의 바람일 뿐이다. 아이는 영어에 별로 관심이 없다. 난 최대한 먼저 시키지 않으려 노력하지만 가끔은 삐죽삐죽 속마음이 튀어나온다.”손흥민 인터뷰 하는 것 좀 봐. 외국에서 하고 싶은 걸 하려면 저렇…

기사 더보기